외과수술
모소동

모소동 그림

모소동이란 둔부열에 생기는 작은 구멍으로, 통증이 있고 고름이 나오는 질환입니다.

정의

모소동은 꼬리뼈 위쪽의 엉덩이 중앙부위, 즉 둔부열에서 잘 생기는 만성적인 염증성 질환으로, 여자보다는 남자에게 많이 생기고 1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나이에 주로 발생합니다. 털이 많은 사람에게 잘 생기며 항문과 가까운 부위에 생길 경우 항문주위 농양과 치루, 화농성 한선염 등과의 감별이 필요합니다.

원인

모소동이 발생하는 원인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다른 학설이 있어 논란이 있으며 선천적인 원인과 후천적인 원인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주로 선천적인 원인일 것이라고 생각하였으나 최근에는 후천적인 원인이라는 의견이 우세하며, 둔부의 모발이 살 속으로 파고들어가거나 모낭의 염증으로 인해 모소동이 발생한다는 견해입니다.

증상

별다른 증상이 없이 둔부열의 작은 구멍을 발견하고 내원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개는 통증이 있거나 고름이 흘러나오는 것이 불편하여 내원하게 됩니다.

모소동 환자의 약 20%는 급성농양(고름집)의 형태로 내원하게 되는데, 이 때는 심한 통증을 동반하고 미열이나 피로감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농양은 대개 둔부의 정중앙선 약간 바깥쪽에 생기며 정중앙선에서 작은 구멍을 한개 혹은 여러 개를 관찰할 수 있고 그 구멍 속에서 모발이 관찰되기도 합니다.

배농이 된 후에 증상이 없어지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가끔씩 고름이 나오는 만성적인 모소동의 경과를 밟게 되며 오랜시간이 경과하면서 드물게 모소동에서 암이 발생한 사례도 있는데, 특히 모소동에서 출혈이 오랜 기간동안 있는 경우에는 암 발생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하고 수술적 치료를 고려해야 합니다.

치료

모소동의 치료는 항생제 단독으로는 효과가 없으며 수술이 주된 치료입니다. 모소동의 수술법은 여러가지 방법이 있으나 최근에는 모소동을 광범위하게 절제하는 방법보다 보존적인 수술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급성농양은 국소마취(상처부위에 직접 주사로 마취제를 주입하는 방법) 하에 절개, 배농하는 것을 권하며 수술 후 적어도 3개월 동안은 주기적으로 상처 주위의 모발을 뽑거나 면도를 시행해야 합니다.

만성 모소동은 과거에는 주로 모소동을 완전히 제거하는 수술(절제술)을 원칙으로 하고, 잘라낸 뒤 남은 상처를 처리하기 위해 다양한 방법을 동원하였으며 여기에는 피부판을 이용하는 성형외과적 수술이나 피부이식수술까지 포함이 됩니다.

모소동은 우리나라에서는 비교적 드문 만성 염증성 질환으로, 정확한 진단과 적절한 수술방법의 선택이 있으면 어렵지 않게 치료가 가능한 질환입니다. 따라서 병의 발생 초기에 대장항문외과를 방문하여 전문의에게 진찰받는 것이 중요합니다.